모아치과 > 커뮤니티 > 공지사항
다나카 전일본수상의 한마디..
작성자: 일산모아      작성일: 2009-05-27      조회수: 3322
파    일: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다나카 가쿠에이는 초등학교졸업의 학력으로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 일본의 수상자리에까지 오른 사람이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가 대장성 장관으로 임명되었을 때의 일화이다.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일본의 대장성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        우리나라 재무부에 해당하는 관청으로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             명문대 나온 수재들이나 들어갈 수 있었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             이 때문에 그 곳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      자존심이 굉장히 높았다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 대부분의 관료가 동경대 출신인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대장성의 장관으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       초등학교출신인 다나카 전 수상이 임명되었을 때,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반발은 불보듯 뻔했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 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'얼마나 잘하나 보자'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 무시 섞인 조롱, 반발이 극에 달했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취임식날.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다나카는 단 1분도 안되는 취임사 한마디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 대장성 직원들의 완벽한 충성을 이끌어 냈다.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그는 이렇게 말했다.

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"전 일본이 다 알고 있듯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 여려분들은 일본의 수재중에도 수재들입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 그리고 저는 초등학교를 겨우 마친 학력에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대장성 일에 대해서는 문외한입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러니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일은 여러분들이 하십시오 저는 뒤에서 책임을 지겠습니다"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
臾댁젣 臾몄꽌